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책 소개

책 소개신간 도서

신간 도서



달하 노피곰 도다샤

  • 저자이름최병요
  • 출 간 일2022년 09월 30일
  • 출판사명도서출판 생각나눔
  • 도서분류소설 > 한국소설 > 역사/대하소설
  • ISBN번호979-11-7048-442-4
구매하기

책 소개

백제가요 ‘정읍사’ 소재, 장편 역사소설

최병요 회우 ‘달하 노피곰 도다샤’ 출간

 

최병요 작가가 끌고 와 우리 앞에 내세운 정읍사 작자 ‘달래(소설의 주인공)’는 우리가 흔히 기억하는 대로 행상 나간 남편을 하염없이 기다리며 달에게 푸념하는 그런 나약한 여인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나당연합군에 속절없이 패망한 백제의 망국한을 삭이지 못하는 여장부도 아니고, 가난하고 못 배운 한촌의 쇤네도 아니었다는 내용이다.

달래는 스스로 배우고 깨우쳐 백제 유민을 다독거리고 부추겨 사해(동북아)의 문화대국으로서의 긍지를 지켜나간 지혜로운 여인으로 묘사한다. 헐벗은 이웃에게 삶의 가치와 희망을 일깨워준 맹렬한 여성상으로 그려냈다. 작가는 그녀를 무너진 벽골제를 재건해 농자의 숙원을 풀어주는 선구자로 키워나간다. 당연히 첫사랑 유정 스님과의 애틋한 사연도 독자의 흥미를 끈다.

 

한촌의 여인이 밤중에 호젓한 뒷동산에 올라 읊조린 노래의 가락이 몇백 년이나 지나 어떻게 채집되었으며 그것이 또 어떻게 천 년이나 지난 지금까지도 살아남아 우리의 심금을 울리는가. 여기에 초점을 맞춘 저자의 추궁과 추적과 확신이 원고지 1,400매의 장편 역사소설 『천년의 노래 정읍사 - 달하 노피곰 도다샤』의 곳곳에 숨어 있다.

『달하 노피곰 도다샤』는 단순한 노랫가락이 아니라 우리 민족의 정서와 혼이 깃들어 있는 실체일 것이라고 확신한 저자가 10년 동안 유적지를 쏘다니며 1,400년을 거슬러 올라가 당시의 동북아 4국의 세력균형과 각축, 이에 따른 민초들의 삶의 현장을 찾아 헤맨 끝에 완성한 소설이다.

저자는 그 실체를 알고파 사서를 뒤지고 현지를 답사하며 그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얘기를 멋진 상상력으로 들추어냈다. 가공의 인물 ‘달래’가 주인공이지만 당연히 의자왕, 계백, 무열왕 김춘추, 유해선사, 흑치상지 등 실존 인물이 대거 등장한다. 

저자 소개

저자 : 최병요

 

전북 부안 출생

전주고등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졸업

 

한국경제신문 산업부장, 조사부장, 지방경제부장, 편집위원 역임, 대한언론인회 편집위원, 논설위원 역임, 한국방송신문협회 부회장(현), 더 저널 아카데미 원장(현)

 

저서: 『어둠이 깊을수록 등불은 빛난다』,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 『나를 부르신 하나님』, 『광자 원소론』, 『포우터리 사피엔스』(출간 준비 중)

번역: 『미연방수사국 범죄수사 원칙』

대필: 『다시 천년을 살아도 이렇게』, 『나의 담박질, 바른길 또박또박 걸었디요』, 『회색 벽에 쓴 독백』, 『완벽한 차트는 없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창의문교회 출석 

  • 근무시간: 09:00 ~ 18:00 (월~금)
  • 상담시간 : 09:00 ~ 18:00
      (평일, 점심시간 12:30 ~ 13:30)
  • 이메일: bookmain@think-book.com

569-910027-10104

479001-01-281043

예금주 : 이기성(생각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