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책 소개

책 소개신간 도서

신간 도서


  • Total 420 1 페이지
  • 차마 말할 수 없었다

    차마 말할 수 없었다

    여고 시절 소원 이야기꾼짓는다는 것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세상을 향해 하고 싶은 말등장인물 앞세워 할 수 있는 매력에펜은 잡고 있지만머릿속에서 이글거리던 사연들이멍석만 깔면 숨어버린다.핵심을 꺼내지 못해가슴은 늘 아근바근 편치 않았다.드잡이라도 거뜬할 듯했지만그예 겉핥기가 되었다.언젠가는 속뜰에 주저앉은 덩이 쏟으리라제 이야기를 읽는 모든 분께 축복을 기도합니다.2022. 6.南江 오 계 자​ 
    자세히보기
  • 나는 행복한 경비원입니다

    나는 행복한 경비원입니다

    생생한 경험들로 풀어낸 경비원 지침서! 점차 고령화되어가는 사회에서 노년층의 새로운 일터로 ‘아파트 경비원’이 각광받고 있다. 예전에도 경비원이 있기는 있었지만 그때는 정말 나이 많은 할아버지들을 떠올렸고, 지금은 하나의 전문 직종으로 그 시대와 같은 나이라도 훨씬 젊어진 젊은 층이라 할 수 있다. 사실 예전의 할아버지는 현재의 우리들인데 그만큼 고령시대에 접어들고 초고령시대로 달려가기에 단지 지금 세대가 젊어 보이는 착각 속에 이 순간에도 많은 노년층이 경비원을 하려고 이력서를 들고 모집하는 곳…
    자세히보기
  • 엄마 된 날

    엄마 된 날

    시인의 말삶이 시가 된다는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노년의 삶이 제법 재미를 느끼며 살고 있습니다. 평생을 산부인과 의사로 자기 자신과 일에 엄격했던 남편과 산다는 것은 기쁨이며 행복했지만, 여인으로서는 외롭기도 했고, 강한 아내이자 엄마로 살게 했습니다. 그렇게 긴 여정을 참고 살아냈기에 지금이 있습니다. 점점 아이가 되어가는 남편을 돌보며, 시를 쓰고, 소소한 일상을 감사하며 사는 지금이 행복합니다. 2021년 아람누리도서관에서 처음 시를 쓰는 저를 칭찬하고 용기 주신 이영주 시인에게 감사드립니다. 추천의 글을 써…
    자세히보기
  • 수월동(水月洞)

    수월동(水月洞)

    ‘쉽고 짧게 그러나 아리게’ 쓰겠다는 나의 의도는 실현된 것일까?굽이굽이 칠십 년을 살아온 중늙은이 시인으로서 썸 타는 사랑이나 헤어지는 청춘의 속 쓰림 또는 계절을 따라 샘솟는 일상의 감상을 식상한 말들로 주저리주저리 쓴다는 것은내키지 않는 일이다. 무상한 사물의 본성과 괴괴한 삶의 진실을 발견하고자 했던 진솔한 의도를 독자들이 공감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 뿐 뚜렷한 시의 목적은 없다 -​自 序 중에서
    자세히보기
  • 한글을 아시나요?

    한글을 아시나요?

    “명확하게 말할 때 명확하게 정의된다.”“한국어를 쉽고 명확하게 말하는 법” 언어는 우리의 삶을 정의하고 있습니다. 이름에서 시작해서 성격, 특징 등, 어떻게 불리고 부르는지에 따라 우리가 달라지기에 우리는 언어를 잘 알 필요가 있습니다. 언어를 아는 것은 진정한 자아를 찾는 것과 같기 때문입니다. 이 책 내용은 우리가 쓰는 언어인 한글에 관한 내용입니다. ‘누구나 쉽게 날로 써서 편안케 하고자’ 하는 인간 평등과 존엄에 대한 철저한 철학적 의식을 바탕으로 만드신 한글은 자연의 소리와 입에서 나는 말소리의 유사한…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고독한 트위터리안의 독백

    고독한 트위터리안의 독백

    살아가면서 겪는 온갖 잡동사니들에 대한 평범한 사람의 고찰,『고독한 트위터리안의 독백』사랑, 행복, 생각, 종교, 관계, 갈등, 고난, 술, 여행 등.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고난을 겪는다. 『고독한 트위터리안의 독백』에는 우리가 사는 고달픈 삶에 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았다.“모든 이들의 일상적인 삶은참으로 고단하고 팍팍할 것이다.하지만 그 고단함 속에도 나름대로의 행복이 있다.고단한 삶 속에서 오늘도 행복을 본다.”-저자 인터뷰 中   <목 차> 작가의 글01. 천국에도 비가 오는가? /…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3분 특혜와 억겁

    3분 특혜와 억겁

    3분이라는 시간은 인간들의 엄청난 특혜!  인간은 ‘3분의 특혜로 억겁’이라는 영원한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손만대까지 영원무궁한 인생살이가 이어질 것이다. 내가 아직 살아있다는 뜻은 3분이라는 시간은 우리 인간들의 엄청난 특혜요, 팔자다. 팔자 타령하며 영원히 살 준비를 잘하면 후회 없는 삶이 될 것 같다. 나는 우주를 대표한 ‘나’였었다.내가 낳은 자녀들과 내가 만든 작품들과 내가 집필한 책들과 나를 아는 분들과 나의 마음과 같이 진리를 공유하면서 감회에 젖어들기도 한다. ‘아이 좋아라.’라고 할 수 있는 작…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직립의 울음소리

    직립의 울음소리

    『별똥별 마을』, 『풀잎의 등』 전순선 시인의 세 번째 시집전순선 시인의 시는 자기 자신이 아닌, 정진규 시인이 경계했던 ‘화자 우월성’이 아닌, 릴케처럼 세계에 당도하기 위한 통로로서의 고독을 자연과 함께 공유하는 절대적인 순수성을 경계가 없는 묘합무은의 세계로 보여주고 있다.-「해설 허영만 시인」 중에서-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게시물 검색
  • 근무시간: 09:00 ~ 18:00 (월~금)
  • 상담시간 : 09:00 ~ 18:00
      (평일, 점심시간 12:30 ~ 13:30)
  • 이메일: bookmain@think-book.com

569-910027-10104

479001-01-281043

예금주 : 이기성(생각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