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책 소개

책 소개신간 도서

신간 도서


  • Total 368 1 페이지
  • 눈맛! 손맛! 입맛! 신나는 낚시와 해루질
    자세히보기
  • 11월의 잎새

    11월의 잎새

    “11월의 잎새, 그리고 그들의 운명은.”어린 자매가 우연히 곤경에 처한 말더듬이 남자아이를 구해주고, 그 아이의 할아버지로부터 감사의 표시로 행운의 잎새를 받게 된다.하지만 그때부터 온갖 불행들이 닥쳐오고, 소중한 여동생마저 실종되자 힘없이 쓰러지고 마는데….누군가 소설은 이미지의 예술이라고 했지요.저는 눈을 감은 독자분들 앞에 서서 이야기를 들려줄 뿐,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독자 한 분 한 분이 마지막으로 책을 덮었을 때 머릿속에서 떠오르는 것이 정답이라고 생각합니다.그리고 그 정답은 사람마다 다 다…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징소리 닮은 삶

    징소리 닮은 삶

    은은하게 퍼지는 삶은 뜨거운 울림 같았다.많은 흠결이 있었으며 투박하였고, 다듬어지지 않아 여러 사람이 읽어보고 내 속을 들여다보는 것 같지만, 징을 치는 팔에 망설임이 없는 것처럼 나 자신을 세상 밖으로 표출시키는 것에 주저하지 않았다.징소리 닮은 삶은 엄청난 고민을 통해서 우려낸 글이 아니다. 그저 단순하게 내게 있었고, 나를 통해서 행하여졌던 것을 기록한 것이다. 그러한 기록이 내게는 너무나 소중했기에 한 자 한 자 쓸 때마다 여러 가지의 생각이 있었음에도 흐릿해지고 사라져 모두 다 기록하지 못함이 아쉽다. …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나의 꽃말

    나의 꽃말

    “장미의 꽃말은 사랑, 저의 꽃말은 당신입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어느 친구가 백일장에서 대상을 탔다는 소식을 들었고 어떤 시인지 궁금해서 친구에게 시를 받아서 읽어보았습니다. 시를 자주 읽지는 않았지만, 그 시를 읽고 처음 든 생각은 ‘이 정도면 나도 써볼 만하겠는데?’라는 생각으로 처음 시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냥 떠오르는 생각을 정리하고 글로 적어가는 게 저는 재미있었습니다.   제가 살아오면서 느꼈던 점, 제가 무언가를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나 느낌을 적었던 시들을 모았습니다. 어릴 때 느…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추억은 봄길을 따라

    추억은 봄길을 따라

    김형기 작가님의 자작시
    자세히보기
  • 내일을 붙들고 오늘도 흠뻑 걸었다

    내일을 붙들고 오늘도 흠뻑 걸었다

     여행을 사랑하는 사람의 여행 가방에 있을 법한 시집시집 내의 대부분 작품은 저자의 일상의 한 발자국 한 발자국을 솔직하게, 그리고 읽기 쉽게 기록했다. 경험했던 것을 생각하고, 형상화하고, 표현해냈다. 가벼운 발걸음도 있고 무거운 발걸음도 있듯 다소 어두운 시도 있고, 무거운 시도 있고, 현실적인 시, 사랑의 시 등 다양한 시가 담겨있다. 저자는 이 시를 써가는 과정이 자신을 살아가는 과정이자 치유하는 과정이었다고 말한다. 모든 사람이 공통적으로 안고 가는 사랑, 아픔, 기쁨, 슬픔 등의 정서는 이 시집과 많은 …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거제도로 떠나는 시간여행

    거제도로 떠나는 시간여행

    해마다 한 권씩 엮어 낸 거제스토리텔링북도 벌써 여덟 번째 이야기로 이어진다. 올해 펴낸 『거제도로 떠나는 시간여행』은 30대에서 80대에 이르기까지 거제사람 24명(25편)이 참여해 색다른 읽을거리를 선보인다. 최근 이야기부터 아주 오래된 이야기까지 반추한 기억들로 재생된다. 작가들이 직접 겪은 이야기와 상상력의 극치를 보여주는 이야기가 한데 어우러져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코로나 19 여파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된 즈음이다. 떠남도, 만남도 자유롭지 않은 이때 『거제도로 떠나는 시간여행』을 통해 독자들에…
    자세히보기
  • 옛날 옛적 거제도 이야기

    옛날 옛적 거제도 이야기

    올해 발간한 『옛날 옛적 거제도 이야기』는 거제지역에서 전래되는 신화, 전설, 민담 350여 편 가운데 선정한 책으로, 지난 해 43편에 이어 30편을 선정해 엮었습니다. 한 편 한 편 요즘 사용하는 언어로 바꾸고 재구성한 설화라는 점에서 쉽게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이 모두 거제섬 사람들의 옛날 옛적 이야기입니다. 오랜 세월에 걸쳐 입에서 입으로 전래되는 이야기를 문자로 기록하고, 보존, 전승, 개발한 지역 고유의 설화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거제시민은 물론, 청소년들에게 색다른 읽을거리가 될 것입니다.​ 
    자세히보기
  • 햇살 따라 봉선화

    햇살 따라 봉선화

     증조할아버지 이기형, 할아버지 이강희, 아버지 이춘재그리고 이정용‧이정미 시인까지한국명문가 4代 시집금천 이기형 선생의 시에는 산수화처럼 정갈하고 맑은 묵향의 향기가 가득하고, 거금고를 끌어서 가락을 튕기는 예인의 풍모가 농후하게 느껴진다. 우석 이강희 선생의 시와 더불어 할아버지의 시들은 인간적인 그리움•괴로움• 고통 등이 잘 어울어져 표현되어 있어서 인간미가 물씬 풍긴다.춘강 이춘재 선생은 시에서도 수재다운 시상과 전개방법이 독특하게 번뜩인다. 진부한 표현이 없다. 그런 재능에 비해 현대 시…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 (하)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 (하)

    서로의 얼굴도 모르는 남자 재소자와 여자 재소자의 펜팔을 통한 만남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는 펜팔을 통해 조금씩 조금씩 서로를 알아가며 사랑을 싹틔우던 남녀 재소자가 출소하여 재회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글은 교도소에서 주고받은 편지글과 책을 읽으며 감동의 글을 중간마다 조금씩 담았습니다. 차곡차곡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으며 어느 한쪽은 위선의 글일 수도 있고, 또 다른 쪽은 진실의 글일 수도 있고, 둘 다 같은 생각으로 서로의 시간을 보내기 위한 글일 수도 있습니다.하지만 서…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 (상)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 (상)

    서로의 얼굴도 모르는 남자 재소자와 여자 재소자의 펜팔을 통한 만남   『감옥에서 피어난 사랑의 세레나데』는 펜팔을 통해 조금씩 조금씩 서로를 알아가며 사랑을 싹틔우던 남녀 재소자가 출소하여 재회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 글은 교도소에서 주고받은 편지글과 책을 읽으며 감동의 글을 중간마다 조금씩 담았습니다. 차곡차곡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으며 어느 한쪽은 위선의 글일 수도 있고, 또 다른 쪽은 진실의 글일 수도 있고, 둘 다 같은 생각으로 서로의 시간을 보내기 위한 글일 수도 있습니다.하지만 서…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호미

    호미

    “정착은 떠남을 준비하는 시간”저자가 사는 제주 동쪽에는 철새 도래지가 있고 겨울만 되면 조류 독감 때문에 출입 통제가 되거나 출입자제 현수막이 내걸린다. 걷기 운동하면서 처음엔 불편했는데 자꾸 주의가 환기되다 보니 그들의 이동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었다. 이주민 중 어떤 이는 처마 밑의 제비가 가을에 인사도 없이 떠났다고 서운해하더니 이어서 그들도 떠났다. 모두 떠날 준비를 하며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해봤다.-저자 인터뷰 中자연이 숨쉬는 제주의 삶에서 과학적 윤회까지작품의 배경은 제주의 민속과 삶, 식생 오름 …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안산자락에 살으리랏다 vol.3
    자세히보기
  • 바르비종 여인

    바르비종 여인

    김창식 단편소설집 『바르비종 여인』은 13개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춘문예에 당선되었던 소설, 문학상을 받게 된 소설, 문학전문지에 발표되어 평론가의 주목을 받았던 소설들을 모았다.“단편 「바르비종 여인」 속 순구는 프랑수아 밀레의 「만종」 화폭에서의 고개 숙여 기도하는 남자처럼, 이십 년 만에 나타난 순구 역시 젊은 시절에 했어야 할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고 주변인이 되어 떠돈다. 바닥에 어린아이 시신이 담긴 바구니를 응시하며 허리 굽혀 기도하는 여인처럼, 젊은 시절 인간 존엄 소외의 소용돌이를 보낸 명애…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 아네모네 한 송이

    아네모네 한 송이

    소설문학의 저변 확대와 창작활동 진흥을 목적으로 1995년 1월 15일에 창립되어 1996년 창간호를 시작으로 한 해도 빠짐없이 동인지를 발간하고 있는 충북소설가협회가 2020년 충북소설 제23호 『아네모네 한 송이』를 출간했다.“최근 매사에 바쁜 현대인에게 소설은 지루하고 장황하다 하여 ‘짧은 것’을 추구하는 유행이 번지고 있다. 마치 무도병(舞蹈病)에 걸린 사람처럼 빨리 읽고 알아차리기를 원한다. 하지만 더욱 복잡다기하면서 치열해지는 현대 생활에서 단순함의 추구는 이류 정신세계의 현상이다. 그것으로는 현대가 지니는 …
    자세히보기 구매하기
게시물 검색
  • 근무시간: 09:00 ~ 18:00 (월~금)
  • 상담시간 : 09:00 ~ 18:00
      (평일, 점심시간 12:30 ~ 13:30)
  • 이메일: bookmain@think-book.com

569-910027-10104

479001-01-281043

예금주 : 이기성(생각나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