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책 소개

책 소개신간 도서

신간 도서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 저자이름이재현
  • 출 간 일2020년 7월 20일
  • 출판사명도서출판 생각나눔
  • 도서분류시/에세이 > 여행 에세이>그림/포토 에세이
  • ISBN번호979-11-7048-119-5
구매하기

책 소개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

 

사진 찍는 심리상담사 이재현, 인도 여행 후 신작 포토 에세이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를 펴내다.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의 모든 면에는 인간이 있다.

 

사진으로 소통하며 자기 탐색과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포토테라피 강사로, 심리상담가로 활동하는 그녀가, 인도에서 포착한 사진과 짧은 에세이로 그려내는 인간에 대한 시선은 예사롭지 않다.

 

그들에게서 풍요를 본다.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에워싸고 외부인을 궁금해하며 하나같이 호기심에 찬 표정으로 보아주고 웃어주는 여유가 있다. 마을에 들어섰을 때, 풍족함에 압도되고 느긋함에 주눅 들게 하는 거부할 수 없는 위압감은 그들처럼 살아야 하는 것이라고 체념하게 한다. 풍요롭다고 생각했던 것이 마음에서 기인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구분할 수 있게 되고 그들의 풍요 앞에 마음 한 구석, 부글거리게 했던 것을 가만히 들여다본 뒤에야 너그럽게 품어주며 받아주는 마음자리 작아서였다는 것을 알게 된다. 진정 풍족함이라고 믿었던 것 또한, 하잘것없는 것이었다는 것도 더불어 알게 되니 마음이 잠잠해진다. 명확히 무엇인지 몰랐던 것들이 돌아와 사진을 보면서 명확해진다. 행복해야 된다는 강박이 지배할 때 그곳의 평온함 속, 역동적인 삶의 비밀에 귀 기울이게 하고 실마리를 한 올 씩 풀어헤쳐 나를 돌아보게 한다. 간단하지도 사소하지도 않은 우연한 만남의 그들이 휑하니 뚫렸던 구멍을 채워주었고 맨발로도 충분히 풍족하고 풍요로울 수 있음을 알게 한다.”

-저자 인터뷰 -

 

서평

 

너를 만나서 맨발이 되었다에는 세 공간이 등장한다. 그리고 각각의 공간을 투사하는 이재현의 사진기에는 세 가지 물음이 함께한다.

당신이 흔들리고 있다면,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위로가 필요하다면.

 

흔들릴 때 찾아드는 곳

삶 속의 풍파를 만났다, 라고 느끼는 사람들에게 첫 번째 마을 Naupala의 떼 지어 장난스럽게 노는 아이들, 수만 가지 표정의 순백의 아이들, 옅게 핀 웃음과 바닥이 보이는 호수처럼 맑은 눈의 사람들은 흙길 위에 맨발로 서 그녀를 맞이한다.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카메라를 들이대면 다소곳이 서서 찍는 사람을 향해 수줍게 바라봐 주고 이쯤 되었다 싶을 때 다시금 흙길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걸어간다. 사진을 달라고 하지 않는다.’

 

낯선 사람의 방문에도 풍요로운 곳은 동요하지 않는다. 맨발로 선 그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이렇다 할 요구도 없이 살아간다. 가족끼리, 이웃끼리, 단체로 사진을 찍은 그들은 선물처럼 반가워한다. 풍요롭다.

 

위로가 필요하다면

시장에 핀 채소와 꽃무리는 예술처럼 풍성하다. 높이 보려는 이유를 찾지 않겠다. 낮게 날아 더 자세히 보겠다. 존재하는 것에 의미를 두기로 했다.’

 

Kolkata에서 사진기에 투영된 상은 온기가 가득하다. 세상 어디에서건 통용될 수밖에 없는 이치가 거기 있다.

 

흔들리지 않고 조용하며, 요란하지 않고 생색내지 않으며, 도도하지 않고 잘난 체하지 않는 그들은, 언제든 흔들릴 때 찾아들면 포근히 보듬어 안아줄 것이다.”

 

에필로그 -

 

프레임 속에 걷어낼 것이 걷어내어진 순간, 렌즈를 통과한 빛이 상에 맺힌다. 걷어내어지는 순간을 포착하는 것이 사진가가 하는 일이다. 이는 글쓰기에서도 동일한 과정을 거친다. 불필요한 것들을 걷어내는 것, 정제된 글을 만드는 것, 그것이 글쓰기와 사진 찍기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되었음에도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없는 이유가 된다.

이재현의 사각 프레임 속에 인물들은, 살아있다. 적확한 언어로 풀어낸 그녀의 짧은 에세이는 그 인물들에게서 세 질문에 대한 대답을 듣는다.

 

목차

 

흔들릴 때 찾아 드는 곳

 

풍요가 무엇이냐고 물으신다면

 

위로가 필요한 당신, 그곳에 가면

 

에필로그

   

  • 근무시간: 09:00 ~ 18:00 (월~금)
  • 상담시간 : 09:00 ~ 18:00
      (평일, 점심시간 12:30 ~ 13:30)
  • 이메일: bookmain@think-book.com

569-910027-10104

479001-01-281043

예금주 : 이기성(생각나눔)